누구에게도 말 할 수 없었던 10월이 지나가고…

누구에게도 말 할 수 없었던 10월이 지나가고 오지 않을 것 같았던 11월 쀐 사망년 이학기에 웃고있는 9월의 나